컨텐츠상세보기

철학카페에서 작가를 만나다 2
철학카페에서 작가를 만나다 2
  • 저자<김용규> 저
  • 출판사웅진지식하우스
  • 출판일2016-12-14
  • 등록일2017-11-16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1, 누적예약 0

책소개

한국의 움베르토 에코, 철학자 김용규와 
시인 김선우, 소설가 김연수, 소설가 윤성희, 시인 심보선이 
함께하는 인문학 콘서트! 

“이게 사는 건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눈살 찌푸리게 되는 혼란의 시대가 바로 지금이다. 시국이 불안한 탓에 시민으로 살고 있는 개인 또한 대책 없이 흔들리고 있는 만큼, 철학카페가 새롭게 단장하고 다시 문을 열었다. 이번에는 시인 김선우, 소설가 윤성희, 시인 심보선, 소설가 김연수 등 젊은 예술가들과 힘을 모아 함께 돌아왔다. 20만 독자의 사랑을 받았던 『철학카페에서 문학 읽기』, 『철학카페에서 시 읽기』에 이어 5년 만의 만남이라 더욱 의미가 깊다. 

한국의 움베르토 에코, 나이 든 철학자 김용규와 젊은 예술가들이 함께하는 ‘인문학 콘서트’는 그렇게 시작되었다. 혁명부터 이데올로기, 시간, 언어까지 삶을 관통하는 4가지 화두를 던지면서, 혼란과 불안, 혐오의 시대에 맞서 시민으로서 그리고 개인으로서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가”에 대한 가장 아름답고 적확한 통찰을 들려준다. 

『철학카페에서 작가를 만나다』 2권은 내 삶의 주인이 되게 만드는 시간과 언어를 크게 2가지 파트로 나누어 설명한다. 1부 시간 편에서는 윤성희 소설가와 버지니아 울프 등의 작품과 벤야민, 바디우 등의 진보학자들이 주장한 카이로스의 본질을 살펴보면서 시간의 파괴성을 극복하는 방법을 찾는다. 2부 언어 편에서는 심보선 시인과 하이데거 등이 말한 ‘물의 언어’를 소개하고, 유발 하라리가 역설했던 인류를 이끄는 ‘언어의 힘’을 조목조목 따져본다. 

저자소개

독일 프라이부르크 대학과 튀빙겐 대학에서 철학과 신학을 공부했다. 사람들이 더 나은 삶을 선택하고 그것을 향해 스스로 변화하게 하는 것이 철학의 본분이라 여기며, 대중과 소통하는 길을 끊임없이 모색해왔다. 그 결과 『서양문명을 읽는 코드, 신』, 『생각의 시대』, 『백만장자의 마지막 질문』, 『철학카페에서 문학 읽기』, 『철학카페에서 시 읽기』, 『영화관 옆 철학카페』, 『타르코프스키는 이렇게 말했다』, 『설득의 논리학』, 『기적의 양피지, 캅베드』, 『알도와 떠도는 사원』(공저), 『다니』(공저), [철학통조림] 시리즈 등, 다양한 대중적 철학서와 인문 교양서, 지식소설을 집필했다. 

목차

머리말: 두드려요, 천국의 문을

1부 [시간] 윤성희 편 

1장 공연: 크라프의 마지막 테이프
언젠가는 우리 모두 세월을 따라 
기억이 인간을 구원한다고?
그녀의 몸 위에 다시 한 번 엎어지는 거야!

2장 강연: 시간의 두 얼굴
이 쓸쓸함, 이 덧없음을
베케트의 ‘시간 마술’
에피쿠로스에게 종려나무 가지를
카잔차키스의 삶, 베리만의 죽음
마음아, 네 안에서 내가 시간을 재는구나! 
인간은 기억이다
키르케고르의 ‘반복’
‘동시성’과 ‘순간’
잃어버린 시간, 되찾은 시간
우물쭈물하다가 내 이럴 줄 알았지
울프의 ‘터널 파기’
벤야민의 ‘지금시간’
메시아가 들어오는 작은 문
폐허로의 소환
혁명의 시간, 남겨진 시간
위험한 수면제
[부메랑]과 이야기 정체성

3장 대담: 소설가 윤성희
그 말은 너무 잘난 척한 게 아닌가? 
이야기가 이야기하게 하는 법 
추억이라는 한 묶음의 꽃다발
자신이 망가지더라도, 인간이라면
당신은 까닭 없이 태어나지 않았다


2부 [언어] 심보선 편 

1장 공연: 벨락의 아폴로
호모 사피엔스의 성공 비결
마키아벨리 지능가설
호모 사피엔스 나랜스
설령 그렇지 않더라도 마치 그런 것처럼
참 잘생기셨어요!

2장 강연: 두 언어, 두 풍경
주문, 예언, 허구
음성언어와 문자언어
언어가 정신을 만든다
불의 언어, 물의 언어
두 언어, 두 진리
물의 말을 모르는 사람들
폭력적 언어, 비폭력적 언어
말로 할 수 없는 말
카인의 고통
소외의 언어, 포옹의 언어
초라한 간이역에 아주 잠깐 머물기
이웃이라는 괴물에 대해 

3장 대담: 심보선 시인
시인과 이야기를 나누는 일
사실을 넘어서는 행복한 현실
심보선과 지젝이 만난 곳
우리 모두가 좀비다
시(詩)가 예수다
영화 보다가 쓰는 시
지네가 걸어가는 법
모두가 힘을 모아 함께 살게 하는 것

감사의 말

참고문헌